언론보도

여러 매체에 소개된 변한의원 소식입니다.

HOMEHOME> 커뮤니티> 언론보도


[메디소비자뉴스] "구내염 잦을땐, 베체트병 의심해봐야"     2021-12-08

 



▲ 변한의원 구내염

 

서초에 거주하는 회사원 김모씨(33.남)은 긴 출퇴근 시간과 과중한 회사 업무로 피곤한 나날을 보냈다. 

최근 1년 간 지속적으로 입 안이 헐고 따끔거렸지만 단순 구내염으로 여기고 약국에서 구매한 연고제만을 사용했다. 

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구내염 증상은 호전되지 않았고 결국 궤양이 입 안 전체로 번져 먹거나 말하는 등의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받아 병원을 찾았고 ‘베체트병’이라는 진단을 받았다.


변한의원 변기원 대표원장은 ‘구내염으로 시작되는 베체트병은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지금 같은 환절기에 자주 찾아오는 구강내 질환으로 면역력이 떨어지고 

누적된 피로감이 몰아치며 병원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’고 말했다. ‘베체트병은 반복적으로 입 안에 궤양이 생기고 성기부에 궤양이 생기기도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 

눈 안에 염증이 발생에 시력을 잃을 수도 있는 만성 자가면역질환’이라고 언급했다.


그 중 흔하게 발생하는 구내염은 임상적으로 다양한 양상이 나타나는데 궤양이 심한 경우 악성 구강암으로 진단이 될 수 있으므로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변기원 원장은 당부했다. 

이어 ‘자가면역질환인 구내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스테로이드제 등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증상만을 제거할 뿐 계속 재발하는 것을 막을 수 없기에 

치료 기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한방 치료 등을 통해 증상이 재발하지 않도록 체내 전반적인 면역력과 장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’고 조언했다.


환자 개인의 체질과 증상에 맞는 한약을 이용해 떨어진 오장육부의 불균형을 바로 잡고 면역력을 높여 면역체계를 바로 세우는 것이 중요한데

변한의원에서는 검진 시 체질 검사와 장내세균분석, 소변유기산 검사, 장민감도 검사, 뇌기능 검사, 만성 음식물 알레르기 검사 등 다양한 검사를 통해 

현재 신체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장 치료를 통해 쌓여 있던 독소와 염증 등을 배출시켜 기혈 순환을 원활히 하여 한약의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있다.


변기원 원장은 ‘‘평소 구내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충분한 휴식과 구내염 발생 부위를 자극할 수 있는 짜고 매운 음식은 가급적 피하고 

녹황색 채소와 과일, 육류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을 추천하며 평소 구내염이 장기간 지속되거나 재발된다면 우선 면역세포의 80%를 분포하고 있는 

장이 건강한지 진단받은 후 체질에 맞는 개별 맞춤 한약과 식이 요법을 통해 건강한 면역 체계를 형성하는 것이 가장 좋다.’고 전했다.

 

기사 원문 : http://www.medisobizanew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82992

 

변한의원 간편 상담 * 월요일, 일요일, 공휴일에는 카카오톡으로 문의주세요

이름 연락처

내용

스팸차단코드 JY34I 옆의 글자를 그대로 입력해주세요.

간편상담

변한의원 고객상담전화

02-552-7300

진료시간 안내

화~금AM 10:00 ~ PM 07:00

토요일AM 10:00 ~ PM 05:00

점심시간PM 01:00 ~ PM 02:00

※ 매주 월요일, 일요일, 공휴일 휴진

달라진분들의 리얼후기 카카오톡 친구 추가

Copyright ©2016 Byun's Korean Medicine Clinic. All Rights Reserved.